메뉴건너뛰고 본문 바로가기

소중한 산모님들께 한발 앞서
다가가며 소통하는 아이미즈가 되겠습니다

이용후기

"류현진 수술 후 첫 불펜투구 마운드가 그리웠다"#토지노#"구속기로유아인#네오카지노#혐의 상당 부분…
작성시각23.05.24 보기14

'강적' 프랑스를 꺾은 한국이 온두라스를 상대로 16강 조기 확정에 도전한다.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6일 오전 6시(한국시간) 아르헨티나 멘도사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와 2023 국제축구연맹(FIFA) 20세 이하(U-20)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치른다.한국은 1차전에서 '우승 후보' 프랑스(승점 0·골 득실 -1)를 2-1로 꺾고 1승(승점 3·골 득실 +1)을 기록했다.온두라스(승점 0·골 득실 -1)를 2-1로 물리친 감비아(승점 3·골 득실 +1)와 F조 선두 자리를 경쟁하고 있다.최상의 '2차전 시나리오'는 한국이 온두라스를 꺾고, 감비아가 프랑스를 이기지 못하는 것이다.그러면 한국은 최소 2위 자리를 확보, 감비아와의 3차전 결과에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다.더불어 2승을 확보하면 조 3위로 뛀어지는 최악의 상황이 생기더라도 3위 6개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에 주어지는 '16강 와일드 카드 티켓'을 품을 수 있다.2019년 대회 준우승 신화의 재현에 도전하는 김은중호는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골치 아픈 '경우의 수'를 만들지 않기 위해서라도 온두라스와 2차전 승리가 필수적이다.김은중호의 분위기는 최상이다.대표팀은 대회 준비에 앞서 소속팀에서 뛸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의 실전 감각과 체력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.이에 김은중 감독은 아르헨티나 입성에 앞서 열흘 동안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모두 승리로 이끌며 실전 감각을 끌어올렸다.공교롭게도 지난 16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팔메이라스 U-20 팀과 평가전에서 골 맛을 봤던 이승원(강원)과 이영준(김천)은 프랑스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했다.김은중호는 온두라스와 2차전에서도 프랑스전 1골 1도움에 빛나는 이승원과 이영준의 골 감각에 기대를 걸고 있다.온두라스는 U-20 월드컵에서 통산 8차례 본선 진출에 성공했지만, 조별리그를 통과한 적이 단 한 차례도 없다.

지난해 치러진 북중미 U-20 챔피언십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4강 성적으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.한국은 온두라스와의 U-20 대표팀과 역대 전적에서 2전승(2005년 2-1 승, 2017년 3-2 승)으로 앞서있다.김은중 감독은 그러나 프랑스전 승리 이후 "온두라스, 감비아와의 경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. 이제 첫 경기가 끝났으니 두 번째 경기도 철저히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게 하겠다"라며 신중한 자세를 취했다.온두라스는 아프리카 예선에서 2위로 본선에 오른 감비아를 상대로 1-2로 패했다.온두라스에서 눈여겨볼 선수는 감비아전에서 헤더로 동점골을 터트린 마르코 아세이투노(레알 에스파냐)다.아세이투노는 소속팀에서 주로 왼쪽 날개로 뛰지만 대표팀에서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도 맡는다.2022 북중미 U-20 챔피언십에서 6골(페널티킥 2골 포함)을 터트려 득점 랭킹 공동 2위에 올랐고, 대회 베스트 11에도 이름을 올렸다.


안녕하세요! 네오입니다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P